오피니언

"미래세대 위한 대학구조개혁법 조속히 통과돼야"

백성기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위원장(前 포항공대 총장)

image
우리나라 대학은 경제성장의 버팀목으로서 사회 발전에 필요한 고급 인재를 양성해 국가발전에 기여해왔다. 그러나 대내외적인 여건은 대학에 새로운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 대학은 국가경제의 비약적인 성장에 편승해서 끊임없는 정원 확대, 학과 증설, 종합대학 중심의 양적 성장을 거듭해 왔다. 그러나 이제는 학생 수가 매년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에서 스스로 몸집을 줄이지 못하면 존립 자체가 위협을 받는 한계 상황에 직면했다. '입학한 학생들을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뒤로하고 '고등교육기관으로서 어떻게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갖출 것인가'하는 대학 존립에 대한 질문에 맞닥뜨렸다.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상 또한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과거에는 전공에 따라 요구되는 지식을 습득하고 훈련을 거치기만 하면 직장을 구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현대사회에서는 학문의 경계를 뛰어 넘어 유연하게, 통합적으로 사고하는 창의적 인재가 요구되고 있다. 전문 분야에 대해서는 심층적 소양과 지식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상상력, 호기심, 기초적 소양, 인성, 소통능력을 갖추고 폭넓게 통합적으로 사고 할 수 있는 'T자형 인재'를 길러야 한다.





하지만 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