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평생교육

아세안+한·중·일 "역내 대학생, 학점 교류 가이드라인 마련"

이준식 부총리, 아세안+3 교육장관회의 참석…"대학생 교류·협력 활성화"

image
동남아국가연합(ASEAN) 회원국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등 3개국(아세안+3)이 각국 대학생들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학점 인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6일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에서 '제3차 아세안+3 교육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역내 학생 교류 가이드라인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학점이전체계를 활용, 파견대학에서 이수한 학점을 자국 대학에서 인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파견 학생의 소속 국가는 국제간 이동(교통) 비용과 의료보험 등을 지원하고 파견 국가는 수업료 면제 및 튜터링(1대1강의) 시스템을 갖추도록 했다.

다만 각국의 다른 학점 시스템을 어떻게 환산해서 인정할지(성적표 가이드라인)를 두고 현재 논의중이다.

2015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유학 중인 '아세안+3' 회원국 학생은 총 6만6900명이다. 반대로 아세안+3 회원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우리나라 유학생은 3만3100여 명에 달한다.

우리나라는 정부초청 외국인장학생사업(GKS)을 통해 1325명(2015년 기준)의 아세안 국가 학생을 장학생으로 선발해 지원해왔다.

이 부총리는 "비자 문제와 학점 및 학위 인정 문제 등의 과제가 남아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세안 역내 국가들과의 상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아세안 사이버대학 지원 사업 계획도 논의됐다. 사이버대학 지원 사업은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해 현재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교육부는 아세안 대학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이러닝 콘텐츠 2종과 대학 강의 자료 공유 플랫폼 등을 개발해 운영키로 했다. 또 장기적으로 오는 2020년 아세안사이버대학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 부총리는 "아세안+3은 교육부문에서 다양한 도전과 변화에 직면해 있다. 이에 따라 그 어느때보다 교류협력의 필요성이 크다"면서 "젊은이들이 국경을 넘어 다양한 문화와 학문을 경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