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평생교육

전북대, 매년 우간다 대학생 20명 초청…농축산 분야 인재 육성

'한-우간다 경제포럼'서 협약 체결…우간다 현지 산업단지 조성도 추진

image
전북대학교는 2017년부터 동아프리카 우간다 마케레레대학 학생 20명을 매년 전북대로 초청, 산학연계형 석사 연구생을 양성키로 했다.

이남호 전북대 총장은 29일 오후 4시(현지시각)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한-우간다 경제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북대는 전북지역 양돈업체와 손잡고 마케레레대학 축산·수의대 졸업생 20여 명을 매년 한국으로 초청, 산학 농축산 분야 현장형 인재를 육성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교육부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과 연계해 추진된다. 선진 농생명 기술과 한국문화를 접목, 우간다 농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30일 오전 10시(현지시각)에는 양국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우간다 농업지도연수원(NFLC)' 개소식이 열렸다.

앞서 전북대는 이달 초 한국국제협력단(KOICA)에서 공모한 '우간다 농업지도연수원 운영체계 구축사업'에 응모해 선정된 바 있다.

이밖에도 전북대는 우간다 현지에 생산과 가공, 유통을 하나로 묶는 '우간다 수출 주도형 농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약 200억 규모의 사업으로,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새마을 운동'의 일환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 총장은 "개발도상국에 물고기를 잡아주는 것이 아니라 물고기 잡는 방법을 알려주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라며 "수출 주도형 농산업단지 조성 등의 농업 협력을 통해 국가 발전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