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고

서울교육청, 학교 우레탄 운동장 전수조사 실시

서울시교육청이 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학교 운동장의 우레탄 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또 기준치를 초과한 학교에 대해서는 우레탄 운동장을 전면 사용 중지하도록 긴급 안내한다.

시교육청은 31일 "지난 3월부터 다음달 말까지 관내 초·중·고·특수학교 1339개교를 대상으로 우레탄 트랙 유해성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학교는 초등학교 115개교, 중학교 111개교, 고등학교 85개교, 특수학교 1개교 등 총 312개교다. 30일 현재까지 조사한 학교 중 우레탄 시설 설치교는 143개교이며 이 중 중금속 기준치를 초과한 학교는 총 51개교다.

시교육청은 "검사가 진행 중인 학교는 결과가 나올 때 까지 우레탄 트랙 사용을 우선 중지시키고 추후 검사결과에 따라 사용을 허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준치 초과 학교 및 검사 중인 학교에는 학생들이 우레탄 시설(구장 및 트랙)과 접촉하지 않도록 △전면 사용 중지 △안내 표지판 부착 △안전 라인 설치 △덮개 설치 등 선조치 사항을 안내했다.

시교육청은 "향후 교육부 및 관련 기관과 협조하여 기준치 초과 정도에 따른 세부 지침을 안내하고 우레탄 트랙 개·보수 예산 확보 및 조속한 우레탄 트랙 개·보수 공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