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적성

교육부·한국과학창의재단, '제1회 자유학기제 현장포럼' 개최

융합인재교육+자유학기제 시너지 효과 노려…연 4회 개최 예정

image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3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창의재단 본사에서 '2016년 제1회 자유학기제 현장포럼'을 개최한다.

'융합인재교육(STEAM)과 만나는 자유학기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날 포럼에는 중등교사와 교육전문직, 학계 전문가, 학부모 등 약 200명이 참석한다.

이날 포럼에서는 자유학기제에서 STEAM 프로그램을 적용한 사례를 소개하고 교육현장에서의 애로사항 해결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특히 융합인재·창의인성교육 등 기존 교육정책과 자유학기제 간 연계 방안을 모색,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취지다. 앞으로 매년 5월과 7월, 10월, 12월 등 연 4회 개최된다.

정대홍 서울대 화학교육과 교수는 이날 기조 발표에서 나노 소재로 STEAM 프로그램을 개발, 자유학기제에 적용한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함영인 전남중 교사는 수업의 계획단계 뿐만 아니라 실행하고 평가하는 과정에서도 교사간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고 이른바 '융합 수업'을 일관성 있게 가져가야 교과별 성취기준을 달성할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로 했다.

신익현 교육부 학교정책관은 "자유학기제 현장포럼은 교육부의 여러 교육정책들이 서로 연계·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STEAM 교육이 활성화해 정책 간 시너지 효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TEAM 교육은 과학, 기술, 공업, 예술, 수학의 융합형 교육으로 교과간 융합수업을 강조하는 자유학기제의 취지와 잘 부합한다는 평가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