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고

"점점 더워지는데…" 초·중·고교 식중독 '주의보'

작년엔 6월에 가장 많이 발생…교육부 '학교급식 안전관리 대책' 점검

image
1년 중 학교에서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은 언제일까.

지난해 기준으로 보면 6월에 7건(270명)으로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했다. 더위가 정점을 찍을 때보다는 더위가 시작되는 시기에 더욱 기승을 부린 셈이다.

계절별로는 단연 여름(6~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총 17건으로 환자수가 960명에 달했다.

예년 보다 빨리 찾아온 폭염으로 교육당국에 식중독 비상령이 내렸다. 특히 올해는 5월부터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전국적으로 때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1일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5월 중순 시·도교육청 학교급식담당자 회의를 개최, 하절기를 앞두고 '학교급식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했다.

통상 학교 식중독은 일반 식중독에 비해 발생건수가 적은 편이다.
image
2015년 학교 식중독 발생건수는 총 38건으로, 전체 식중독 발생건수(330건)에 비하면 매우 드문 편이다. 2014년에도 전체 식중독 발생건수는 349건인 반면, 학교 식중독 건수는 51건에 불과했다.

하지만 그 대상이 초·중·고교 학생들이고 전파 속도가 빠르다는 점에서 교육당국과 보건당국이 더욱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아침, 점심, 저녁을 모두 학교에서 먹는 등 '삼식'을 하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식중독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는 판단이다.

이에 교육부는 학교단위 위생·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조리종사자의 건강상태를 매일 확인하고, 설사 등 식중독 의심환자는 조리작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했다. 이를 위해 영양사는 조리종사자들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파악해야 한다.

급식시설 및 기구 가운데 특히 앞치마, 고무장갑, 칼 등 조리도구의 세척과 소독 및 보관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

위생상 안전한 식재료를 사용하도록 하고 가열식품은 중심부가 75℃(패류는 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도록 했다. 배식도 조리 완료 후 2시간 내에 해야 한다.

아울러 교육부는 급식종사자를 대상으로 연간 교육·훈련 계획을 수립해 실시하기로 했다.

당장 6월부터 영양사와 영양교사, 시·도교육청 공무원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학교급식 연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학교급식 정책방향, 위생·안전관리, 영양·식생활교육과 관련된 강의 및 토론이 열린다.

또 시·도교육청의 과장급 이상 공무원이 학교 급식현장을 불시에 방문하는 등 '특별점검'을 실시해 경각심을 제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오는 7월 15일까지 결과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학교급식 운영·안전 관리, 식생활지도 등 학교급식 현장의 우수사례를 발굴해 발표회를 개최하고 일선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교육부 건강안전정책과 관계자는 "학교급식에 의한 식중독 사고는 연간 건수가 적다고 해도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교육현장에서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관리·감독하겠다"고 말했다.